대메뉴

미디어동국

본문

홈 > 미디어동국 > 뉴스 > 발전기금

초허당 권오춘 교수, 동국대에 장학금 3천만 원 전달

지난 7월에 이어 1달 만에 또 기부... 누적 기부금 112억 원 넘어

 

초허당 권오춘 동국대 교육대학원 석좌교수가 기부 행진을 이어갔다.

 

동국대(총장 윤성이)는 권 교수가 사범대학 재학생을 위한 <초허당사범장학금>으로 써달라며 3천만 원을 전달했다고 27일(금) 밝혔다. 지난 7월에 이어 1달 만의 기부다. 동국대는 오는 2학기부터 사범대학 7개 학과에서 7명을 선발해 장학금을 지급할 예정이다.

 

이번 기부로 권 교수가 지금까지 동국대에 기부한 장학금만 30억 원이 넘는다. <초허당사범장학금> 외에도 지난 2005년부터 <초허당이과장학금>을 통해 이과대학 6개 학과에서 학기마다 각 6명씩 총 12명을 선발해 장학금을 수여하고 있다. 또한, 2019년에는 <초허당특별장학금>을 신설, 12개 단과대학에서 12명을 선발해 장학금을 지급하고 있다.

 

여기에 권 교수가 기부한 미술품 300여 점(82억 상당)을 더하면 누적 기부금은 총 112억 원을 넘는다. 그가 기증한 미술품은 동국대 일산캠퍼스 옥내・외에서 전시되고 있다. 이 중 한국을 대표하는 화가 김환기, 김기창, 박노수, 박서보의 작품은 ‘초허당 상설전시관’에서 전시 중이다. 

 

한편, 권 교수는 동국대 대외협력처(처장 김애주)에서 진행하는 <동국대 중강당 좌석기부> 캠페인에도 참여했다. 좌석 당 100만 원인 A석 2개를 선택, 총 200만 원을 기부했다.  

 

그는 중강당 기부좌석 명패에 ‘나눔은 숨 쉬는 것과 같아서 한 순간도 멈출 수 없습니다’라는 문구를 새겼다. 실천하는 기부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철학에서 볼 수 있듯, 그는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기부를 실천할 계획이다. 권 교수는 “동국대 재학생들의 학업 독려를 위해, 여유가 될 때마다 계속 기부를 할 생각”이라고 전했다.

첨부파일
첨부파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