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미디어동국

본문

홈 > 미디어동국 > 뉴스 > 학술·연구

국내 최초 내분비계 장애물질 판별시험법 개발

동물시험 대체로 윤리적·경제적 문제 해결 기대

국내 최초 내분비계 장애물질 판별시험법 개발

 

동국대(총장 윤성이)가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과 공동연구를 통해, 동물실험을 대체하면서 우리 몸의 호르몬 작용을 교란하는 물질(환경호르몬)들을 찾아낼 수 있는 시험법을 개발했다. 이 시험법은 국내최초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내분비계장애물질 검색시험 가이드라인으로 공인받았다.

이 과정에서 동국대 박유헌 교수(식품생명공학과)는 기존 시험법의 치명적 단점인 글루코코르티코이드 수용체 간섭을 유전자 편집 기술로 해결하여 안드로겐 수용체 전사활성 시험법 개발에 기여했으며, OECD 주관 국제공동검증연구에 참여했다.

동국대 박유헌 교수는 “이번에 공인된 인체 전립선 세포주 이용 내분비 교란물질 시험법은 인체 전립선 세포주를 이용하여 세포주 안의 남성호르몬인 안드로겐의 수용체와 결합해 안드로겐 작용을 교란시키는 화학물질을 판별할 수 있도록 개발된 시험법”이라며 “기존의 동물실험을 대체해 시험 비용을 절감할 뿐만 아니라 실험동물의 희생에 대한 윤리적인 문제 등을 해결할 수 있는 대안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박 교수는 이번 시험법 외에도 환경호르몬을 판별할 수 있는 다수의 동물대체시험법을 개발해 국제공인화를 추진 중이며 생활화학안전연구단 (중앙대 이희석교수, 동국대 이석희 교수, 고려대 최승철 교수, 이화여대 고광석 교수)을 이끌며 다양한 생활환경 내 화학물질 안전관리를 위한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첨부파일
첨부파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