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미디어동국

본문

홈 > 미디어동국 > 뉴스 > 학교행사

‘제2회 동국미래교육포럼’ 성료

‘대학의 위기와 해법’ 을 주제로

 동국미래교육포럼

 

동국대(총장 윤성이)가 제2회 ‘동국미래교육포럼’을 개최했다. 지난 9월 ‘포스트 코로나 시대’ 대학교육의 변화를 선도하기 위한 ‘동국미래교육포럼’을 출범시킨 동국대는 지난 15일(화) 14시 동국대 원흥관 3층 i.SPACE에서 두 번째 동국미래교육포럼을 진행했다.

포럼은 사회적 거리두기를 준수하기 위해 최소 인원(기조연설, 학생발표자, 토론자 등)만 현장에 참석했으며 유튜브 실시간 생중계로 진행됐다.

이날 포럼 축사에 나선 윤성이 동국대 총장은 “동국미래교육포럼은 급변하는 교육환경에 대학이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미래를 준비하기 위한 교육혁신의 방안과 해결책을 논의하고자 만들어진 자리이며 이 자리를 계기로 우리대학 교육의 전반에 걸쳐 올바른 방향이 설정되고 긍정적인 변화가 시작되며 동국이 크게 도약하는 발전의 밑거름이 되기를 간절히 기대한다”고 밝혔다.

<대학의 위기와 대학 운영 혁신 과제>를 주제로 기조강연을 한 김도연 울산공업학원 이사장은 “코로나 이후 시대, 고령사회에서 초고령사회로, 연결사회에서 초연결사회로 변화하는 시점에서 배운 사람이 아니라 배우는 사람을 길러내는 대학교육, 지식과 더불어 지혜를 키우는 대학교육, 각자도생에서 동료 및 이웃과 협력, 소통, 배려하는 사회 정서적 역량을 키우는 대학교육이 이루어져야 하며 인재, 지식, 사회·경제적 가치를 길러낼 수 있는 가치창출 대학으로 발돋움해야 한다”고 대학의 미래의 방향을 제시했다.

이어 학생발표에서는 <대학생이 원하는 미래 대학의 모습과 전망>을 주제로 동국대학교 학생모니터링단 신승제 학생(법학과)이 발표했다. 신승제 학생은 “4차 산업 혁명시대, 학력인구 감소로 대학의 존립을 유지하기 위한 노력이 절실하며, 자유롭게 선택할수 있는 유연한 학사제도, 전공 및 교양교육과정의 다변화, 전교적 졸업기준의 일원화 및 단순화 등을 통해 교육 내용을 학생 스스로 결정할 수 있는 제도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지는 토론에는 기조강연자를 포함해 조상식 동국대 다르마칼리지 학장(토론좌장), 이의수 동국대 화공생물공학과 석좌교수, 홍성조 동국대 공과대학장, 김애주 동국대 대외협력처장이 참여해 기조강연자의 발표내용을 중심으로 다양한 교육 이슈에 대해 논의했다.

포럼 실황은 유튜브 라이브 생중계를 통해 학내 구성원뿐만 아니라 일반인들도 실시간으로 시청이 가능했으며 실시간 댓글을 통해 발표자에 대한 질문 등 참여가 가능했다.

포럼 영상은 동국대 공식 유튜브 채널(https://www.youtube.com/user/MYDGUTV)을 통해 업로드 될 예정이며 누구나 영상을 시청할 수 있다.

이번 포럼을 주관한 동국대 전미경 교육혁신처장은 “동국미래교육포럼은 미래지향적 동국 교육혁신의 방향과 과제를 도출하고 대학 구성원 간 공유와 확산을 통해 대학정책의 합리성 제고와 능동적 대응을 위해 기획되었다”며 “<대학의 위기와 해법>이라는 주제로 진행된 오늘 포럼이 모든 구성원에게 대학의 현재와 미래에 대한 고민과 성찰의 시간이 되었길 바란다”고 밝혔다.

첨부파일
첨부파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