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미디어동국

본문

홈 > 미디어동국 > 뉴스 > 학교행사

동국대 정각원, 호국대성 사명대사 동국 다례재 봉행

사명대사의 호국, 국태민안의 정신 기리고자 열려

동국대 정각원, 호국대성 사명대사 동국 다례재 봉행

동국대 정각원(원장 묘주스님)은 12일(월) 호국대성 사명대사의 다례재를 봉행했다.

이날 다례재는 동국대 중문 앞에 세워진 사명대사 동상 앞에서 봉행됐으며, 코로나19 예방 차원에서 정각원 구성원과 백상원‧혜광원 학인스님 대표 등 20여 명이 참석했다.

정각원장 묘주스님은 “사명대사의 호국, 국태민안의 정신을 기리고자 매년 10월 다례재를 봉행하고 있다”며 “국가가 있고나서 종교도 제 역할을 할 수 있다. 조선시대 숭유억불 상황에서도 사명대사 등 승병 스님들이 대승보살도 실천 차원에서 호국안민의 큰 역할을 하신 숭고한 뜻을 이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사명대사는 1544년 10월17일 경남 밀양에서 태어나, 어려서 유학을 공부하고 직지사로 출가해 불도를 수행했다. 임진왜란 때 스승 서산대사의 격문을 받고 승군을 조직하여 분연히 싸워서 왜적을 나라밖으로 물리치고, 일본 막부의 수장인 도쿠가와와 담판하여 일본에 포로로 잡혀갔던 동포 3천 여명을 귀국시키고, 노략해 갔던 많은 문화재를 되찾는 데 위대한 공을 세웠다.

불교종립대학인 동국대는 사명대사의 호국, 국태민안의 정신을 기리고자 매년 입적일(음8.26)에 동국 다례재를 봉행하고 있다.

첨부파일
첨부파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