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미디어동국

본문

홈 > 미디어동국 > 뉴스 > 학교행사

제1회 서울 국제 명상 페스티벌 ‘명상 서울 ON’ 개최

강연·콘서트 등 다양한 명상법 소개

10월 10일(토), 우리대학 팔정도에서 '제1회 서울 국제 명상 페스티벌'이 개최됐다. 유튜브와 줌을 이용한 비대면 형식으로 진행된 이번 행사는 ‘코로나 시대, 심리적·신체적 안정과 행복을 위한 명상’을 주제로 명상의 가치와 의미를 알리기 위해 기획됐다.

제1회 서울 국제 명상 페스티벌 ‘명상 서울 ON’ 개최

세계적 명상지도자들의 축사로 화려한 행사의 출발을 알렸는데, 특히 티벳의 정신적 지도자인 달라이라마 존자께서도 영상 메시지를 통해 “코로나 바이러스의 위협으로 인해 전 셰계 사람들과 국가들이 유례없는 어려움에 직면하고 있다”며 “이러한 시기에 명상은 도움”이 됨을 강조하고 행사를 주최한 동국대학교에 감사와 존경의 마음을 전했다.

제1회 서울 국제 명상 페스티벌 ‘명상 서울 ON’ 개최

대회장을 맡은 윤성이 총장은 "명상은 온 세계가 함께 나누고 공유해야 할 인류의 문화유산"이라며 "전통의 명문사학 동국대학교는 이번 제1회 명상 페스티벌을 통해 명상의 위대함과 유익함을 전 세계와 함께 공유하는데 앞장서고자" 하는 대회 취지를 밝혔다.

제1회 서울 국제 명상 페스티벌 ‘명상 서울 ON’ 개최

명상콘서트에서는 세계 각국 명사들의 강연이 이어졌다. 우파야 젠 센터 선원장인 로쉬 조안 할리팩스 박사, 직무스트레스연구소 이동환 대표, 콜로라도 크레스톤 명상센터 앨런 월리스 이사, 서광스님(동국대 교수) 등이 연사로 나서 '코로나 시대의 우리들'을 주제로 마음 치유를 위한 명상법들에 대해 강의하고 질의응답을 나눴다.

특히 '코로나19 치유에 헌신하는 이들을 위한 명상' 부분 강연을 진행한 로쉬 조안 할리팩스 선원장은 '우리 모두 다른 사람의 아픔을 공감하고 이해하며 다른 사람을 돕는 그들을 지지하고, 아픈 이들의 고통을 변화시킬 수 있는 방법을 찾아내야 한다'고 강조하며 우파야 젠 센터의 그레이스 수행법을 소개하는 등 적극적인 명상 참여를 당부했다.

제1회 서울 국제 명상 페스티벌 ‘명상 서울 ON’ 개최

행사는 오후 2시부터 7시까지 5시간에 걸쳐 총 9개 섹션으로 진행됐다. 앞서 소개한 '코로나19 치유에 헌신하는 이들을 위한 명상' 외에도 '코로나 시대, 새로운 일상을 위한 명상', '코로나 시대, 심리적 고통 극복을 위한 명상'을 주제로 강연이 진행되었으며, 연사로는 김현수 서울시 COVID19 지원단장, 원불교 조덕상 교무(원광대 교수), 성공회 윤종모 주교(전 가톨릭대 교수), 박완임, 이정화 간호사(동국대 일산병원) 등이 다양한 경험과 명상법 등에 대해 강연하고 온라인 질의응답을 진행했다.

2부에서는 '코로나 시대, 따듯한 선율의 시간'을 주제로 음악 콘서트가 진행됐다. 소리공감, 기만래, 담소네 공방 등의 아티스트들이 코로나19로 인해 지친 사람들의 마음에 희망과 활력을 불어넣는 힐링 음악을 선보였다.

이번 행사가 불교의 가르침을 기반으로 하는 명상 수행법을 대중에게 보다 널리 알리는 계기이자, 명상을 통해 코로나19로 인해 급격히 변화한 일상을 받아들이고, 적응할 수 있도록 우리사회 모두에게 메시지를 전달하는 축제의 장, '코로나 블루'를 이겨내는 특효약으로 작용하기를 간절히 바란다.

웹진기자 신승제(법학과)

첨부파일
첨부파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