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미디어동국

본문

홈 > 미디어동국 > 뉴스 > 학교행사

삼복더위 날려준 ‘관심’ 과 ‘소통’

이사장 법산스님, 의료원 교직원들에 복숭아 나누며 격려 ... 윤성이 총장, 학교 미화·경비·주차 근무자들과 삼계탕으로 소통

학교법인 동국대학교 이사장 법산스님과 윤성이 총장이 한여름 더위에 지친 구성원들을 격려하며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지난 7월 30일(화) 이사장 법산 스님이 일산병원을 찾아 일산병원 전 직원들에게 더위를 이길 수 있도록 시원한 과일을 전달하고 격려의 시간을 가졌다.

법산 스님은 “저와 동국의 인연은 반백년 정도 되며, 특히 일산병원은 터 닦을 때부터 축원한 인연”이라며 “생노병사 중 병고가 제일 고통스럽다. 최선을 다해 병고에 시달리는 환자들을 돌봐달라”고 당부했다.

조성민 의료원장은 “이사장 스님께서 취임하신지 얼마 안 되셨는데도 찾아주셔서 감사드린다”며 “구성원들이 합심해서 열심히 근무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과일을 전달받은 직원들은 한 목소리로 “감사드립니다. 건강하세요. 앞으로도 열심히 일하겠다고” 감사의 뜻을 전했다.

한편 지난 7월 22일(월) 윤성이 총장은 교내 미화·경비·주차 근무자 약 170여명에게 교내 상록원 식당에서 중복을 맞아 삼계탕을 함께 나누며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윤성이 총장은 “총장 취임 이래 구성원들과 소통·화합하면서 함께 노력하고 있다”며 “우리대학이 지속발전하기 위한 환경 조성을 위해서는 여러분들의 도움이 매우 필요하다. 모두 하나가 되어 서로 존경하고 존경받는 좋은 대학을 만들어 나가자”고 밝혔다.

미화원 대표로 참석한 변명자 씨는 “이런 자리를 마련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학교 발전을 위해 저희들도 하나 되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감사의 뜻을 전했다.

 

첨부파일
첨부파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