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미디어동국

본문

홈 > 미디어동국 > 뉴스 > 학교행사

박물관, 특별전시회 개최

「“栴檀之香- 나무에서 피어오른 향기」 주제로 박물관서...오는 12일부터 내달 14일까지

우리대학 박물관(관장 김봉건)은 오는 12일(월)부터 내달 14일(금)까지 서울캠퍼스 내 박물관 2층 특별전시실에서 「여시아문(如是我聞)-깨달음의 길」을 주제로 특별전을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불교에서 가장 신성하게 여기는 나무인 전단栴檀에 대해 다룰 예정이다. 고타마 싯다르타가 붓다가 된 이후, 세상을 떠난 어머니 마야부인에게 설법하기 위해 도리천忉利天에 올라갔을 때, 코삼비국의 우전왕優塡王은 붓다를 그리워 해 상像을 제작했다. 그 때 쓰인 나무가 전단이다. 이후 전단은 불상을 제작하기 위한 재료로 활용되었을 뿐만 아니라, 전단의 향은 병든 사람의 정신을 맑게 해주는 약으로도 인식됐다.

그동안 국내에 수많은 한국의 목조 불교유물이 현존함에도 불구하고, 나무와 불교미술이라는 하나의 주제로 진행된 전시는 전무하다시피 했다. 김봉건 동국대 박물관장은 “이번 특별전시가 나무로 만든 불교유물에 대한 이해와 감상을 돕고자 마련됐다”고 밝혔다.

특히 이번 행사는 중요 유물들을 포함해 동국대 박물관에서 최초로 공개하는 1891년 석굴암중수상동문 외 국내에 보기 드문 조선 후기의 ‘보타전寶陀殿’ 목조감실까지 다수의 목조 불교유물을 선보인다. 아울러 국내 타 기관에 소장된 귀중한 일부 목조 불교유물도 이번 전시에 함께 출품될 예정으로 다채로운 전시유물과 내용을 통해 관련 연구자들과 일반인들에게 소개된다.

첨부파일
첨부파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