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미디어동국

본문

홈 > 미디어동국 > 뉴스 > 학교소식

동국대-제주대, 제주소상공인경영지원센터와 MOU

LINC 3.0 대비, 공동 프로그램 운영 업무협약 체결
제주시장 콘텐츠 촬영으로 골목경제 활성화 기여

 

(왼쪽부터) 황승훈 동국대 LINC+사업부단장, 강철웅 제주대 LINC+사업단장, 김치훈 제주소상공인경영지원센터장이 협약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동국대(총장 윤성이)와 제주대(총장 송석언)가 제주 지역상권 활성화를 위해 제주소상공인경영지원센터(센터장 김치훈)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산·관·학이 함께 코로나19로 골목상권이 침체된 상황에서 시장경제 활성화를 위한 활로를 모색하고자 마련됐다. 산학협력 교육 성과로 탄생한 국가공인 초경량비행장치(드론)조종자 증명시험(3급)을 취득한 두 대학의 재학생 12명이 제주 민속오일장을 방문, 드론을 활용해 홍보영상을 만든다. 영상 촬영 및 편집을 통해 완성된 홍보 콘텐츠는 제주소상공인경영지원센터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그동안 동국대는 4차 산업혁명을 대비해 LINC+사업단(단장 정영식)을 중심으로 초경량비행장치(드론)조종 전문 인력 육성에 힘써왔다. 경기도 고양시에 위치한 BMC(Bio-Medi Campus)에 드론 교육장을 구축하고, 우수인재 배출을 위해 재학생을 대상으로 지속적인 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2022년 상반기에는 평생교육원과 연계, 재직자 전문과정도 운영할 예정이다.
  
이날 협약식에 참석한 황승훈 동국대 LINC+사업부단장은 “이번 공동업무 협약을 통해 유능한 인재가 지속적으로 배출되고, 대학이 연계한 공동 프로젝트를 통해 유의미한 결과가 창출되기를 바란다”며 “사회수요에 부합한 창의인재 융합인력 양성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동국대는 제주대 및 전남대와 <LINC 3.0 대비 대학 협력 공유 플랫폼 구축을 위한 교육프로그램 공동운영> 업무협약도 체결했다. 각 대학은 우수한 역량을 바탕으로 지속가능한 사회수요창출형 인재양성을 위해 협력해나갈 예정이다.

첨부파일
첨부파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