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미디어동국

본문

홈 > 미디어동국 > 뉴스 > 학교소식

동국대, 대학축구연맹전 2연패 달성

결승전서 숭실대에 3-2 극적인 역전승

대학축구연맹전 2연패 달성

동국대(총장 윤성이)가 코로나19 감염증 확산으로 미뤄졌던 춘계 대학축구연맹전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동국대는 1일(일) 오전 11시 통영공설운동장에서 열린 제56회 춘계 대학축구연맹전(통영기) 결승에서 숭실대를 3-2로 누르고 우승을 차지했다. 지난 8월 추계 대학축구연맹전 우승에 이어 2연패를 달성한 것.

특히, 지난 추계 대학축구연맹전 결승에서 숭실대를 만나 2-1 역전승을 거둔데 이어, 이번 춘계 연맹전에서도 다시 숭실대와 격돌한 동국대는 또 한 번의 짜릿한 역전승을 맛봤다.

이번 춘계 대회는 코로나19 감염증 확산으로 인해 세 차례 미뤄진 끝에 10월에 시작됐다. 동국대의 춘계 대회 우승은 이번이 첫 번째다.

동국대는 8강전에서 사이버외대를 4-1로 누르고, 4강전에서는 제주국제대와 2-2로 비긴 뒤 승부차기까지 가는 접전 끝에 4-3으로 꺾고 결승에 올랐다. 이날 숭실대에 0-1로 뒤진 채 전반을 마감한 동국대는 후반 10분 어정원의 골로 동점을 만들었고, 후반 20분 장효준의 골로 역전에 성공했으나 이내 숭실대에 동점을 허용했다. 결국 후반 추가시간 프리킥 상황에서 김대욱이 결승골에 성공하며 팀에 우승을 안겼다.

이날 결승전 응원을 위해 통영공설운동장을 찾은 윤성이 동국대 총장은 “승리를 향해 끝까지 포기하지 않은 우리 선수들의 정신력이 돋보였던 경기였다”며 “올해 2연패를 거두며 동국대가 축구 강호로서 다시 한 번 자리매김 할 수 있게 리더십을 발휘해준 안효연 감독의 노고에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한편 안효연 동국대 감독은 통영기 감독상, 동점골을 기록한 어정원이 최우수선수로 뽑혔다.

동국대는 이번 대회 우승 외에 2010-2011년 전국추계대학 축구연맹전 2연패, 2013년 U리그 중부2권역 우승, 2014년 제11회 추계 1,2학년 대학축구대회 우승, 2020년 56회 추계대학 축구연맹전 우승을 거둔 바 있다.

첨부파일
첨부파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