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미디어동국

본문

홈 > 미디어동국 > 뉴스 > 학교소식

형편 어려워진 학생들 ‘코로나19 극복 장학금’ 받는다

모금 릴레이 캠페인 600여명 동참...총 10억 원 모금 / 기부취지 존중 최대 2천명에게 50만원씩 지급

형편 어려워진 학생들 ‘코로나19 극복 장학금’ 받는다

우리대학이 코로나19로 인해 가정형편이 어려워진 학생들에게 ‘코로나19 극복 장학금’을 지급한다. 대외협력처(처장 김애주)가 ‘코로나19 극복 긴급 모금 캠페인’으로 모은 기금 전액을 재학생들에게 장학금으로 지급키로 한 것. 7월 중순까지 1인당 50만원씩 2천명에게 지급할 예정이다.

지난 4월20일(월) 문과대학 교원들의 기부로 시작된 코로나19 극복 모금 캠페인은 교수, 직원, 동문, 불교계의 ‘기부 릴레이’로 이어졌다. 지난 5월 31일까지 기부 릴레이에 동참한 동국인은 600여명에 달했다. 모금액은 약 10 억 원.

김애주 대외협력처장은 “코로나 19로 소외되고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학생들을 위해 시작된 교수님들의 따뜻한 마음이 타 단과대학 교수님들, 직원, 동문, 불교계, 학부모님 등 전 동국인으로 확산됐다”며 "어려움을 겪는 학생들을 직접 지원하는 목적이기에 짧은 모금 기간에도 불구하고 참여가 널리 확산된 것 같다"”고 밝혔다.

이렇게 모인 코로나19 극복 장학기금은 학부 및 일반대학원 총학생회와 협의를 통해 기부자들의 기부취지를 살려, 전액을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학생들에게 지원하게 된다.

장학금 신청대상은 2020-1학기 재학생(학부, 대학원) 중에서 ▲학부모의 실직 및 폐업으로 소득이 감소한자 ▲본인 또는 가족의 코로나 확진 등으로 경제적 피해를 받은 자 ▲중소기업, 소상공인, 자영업자를 위한 정부정책지원 자격에 해당되는 자 ▲본인의 아르바이트 등이 중단되어 생활이 어려워진 자 ▲기타 코로나19 긴급 피해 발생자 등이다.

오는 6월30일(화)까지 각 단과대학별로 신청서를 접수받아 장학생을 선발하게 되며, 장학금은 7월 중순 이전에 지급될 전망이다.

윤성이 총장은 “자비의 동국정신과 따뜻한 손길이 모여 큰 결실을 맺을 수 있었다”며 “교수, 직원, 동문, 불교계 등 동국을 사랑하는 기부자들의 순수한 뜻으로 모인 보시인 만큼 코로나19로 형편이 어려워진 학생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라며, 모든 기부자분들께 깊은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고 밝혔다.

첨부파일
첨부파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