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미디어동국

본문

홈 > 미디어동국 > 뉴스 > 학교소식

BMC 학생 편의시설 새 단장

생협 직영 학생식당 오픈 ··· 학식 만족도↑

개강과 함께 바이오메디캠퍼스(BMC)의 각종 편의시설들이 새롭게 조성됐다. 고양학사 학생식당 리모델링을 비롯, 다양한 운동기구를 갖춘 체력단련실 개관, 농구장 및 족구장 조명타워 등이 설치됐다.

학생식당 업그레이드 – 이용자들의 다양성을 고려한 다기능적 공간 활용
지난 8월 말 새롭게 단장한 학생식당은 이용자들의 다양성을 고려하여 저마다의 특색을 가지고 있는 공간들로 구성되어 있다. 특히 운영 주체가 기존의 외부업체에서 생활협동조합으로 변경되었다는 점이 큰 특징이다.

학생식당은 이번 리뉴얼을 통해 4인용 테이블 세팅 위주의 기존 인테리어에서 벗어나, ‘혼밥’이 대세인 사회의 흐름에 맞추어 1인석들이 설치됐다. 탁 트인 BMC캠퍼스의 경치를 바라보며 식사할 수 있게 세팅된 1인용 테이블 존 뿐만 아니라, 단체 이용자들을 위해 담소를 나누며 식사할 수 있는 세미나룸도 별도로 마련해 구성원들간의 ‘생활 속 소통의 장’도 갖추어두었다. 다양한 테이블 존으로 나눠진 식사공간은 총 190명을 수용할 수 있다.

BMC 학생 편의시설 새 단장

BMC 학생 편의시설 새 단장
▲ BMC 학생식당 내부 전경 – 4인/1인/다인 테이블존

BMC 학생 편의시설 새 단장
▲ BMC 학생식당 신규 신설 영역 – 무인편의점/무인조식(뷔페)

학업과 업무수행 등으로 바쁜 구성원들을 위해 다양한 편의시설도 갖추고 있다. 이용자들의 직접 계산이 이루어지는 무인편의점, 배식 시간 절감을 위한 무인조식 공간, 음식들을 자유롭게 데워먹을 수 있는 무인조리기(전자렌지) 공간 등이며 BMC 구성원이라면 자유롭게 이용이 가능하다. 무인편의점은 오전 7시부터 오후 12시까지, 무인조식(뷔페)은 오전 8시부터 9시까지 운영된다.
BMC 학생 편의시설 새 단장
▲ BMC 학생 식당 이용 만족도

새로운 학생식당에 대한 BMC 학생들의 반응은 긍정적이다. 학기시작 이후 일평균 200명 이상의 이용자가 증가할 만큼 좋은 성과를 거두고 있으며, 전반적으로 개선된 시설 및 식단 부문에 있어 BMC 구성원들의 높은 만족도를 이끌어내고 있다.

체육시설 신설 및 개관 – 체력단련실 개관 및 농구장⦁족구장 조명타워 설치
다른 한편으로 눈에 띄는 것은 체육시설과 관련된 변화다. 지난 달 28일에 개관된 체력단련실은 전신운동, 근력운동 등에 도움이 되는 10종의 다양한 운동기구들을 갖추고 있다. 약학관 1층에 위치하고 있는 체력단련실은 평일은 오전 7시부터 오후 11시까지, 휴일 및 공휴일에는 오전 8시부터 오후 6시까지 이용이 가능하다. 학부 및 대학원생, 교수, 직원 등 BMC캠퍼스에 소속된 이라면 누구라도 자유롭게 이용 가능하다.

BMC 학생 편의시설 새 단장
▲ BMC 체력단련실 내부 전경

실내에 마련된 체력단련실 외에도 구성원들의 야간 체육활동을 돕기 위한 시설물들이 설치됐다. 학생들의 의견을 수렴해 설치된 농구장 및 족구장의 조명타워는 야간 야외 체력단련을 보조함과 동시에 구성원들의 안전을 책임질 전망이다.

BMC 학생 편의시설 새 단장
▲ 농구장 및 족구장 조명타워 설치

조명타워는 일몰 후부터 오후 10시까지 운동장을 밝혀주고 있다. 이용하고자 한다면 uDRIMS 대관신청 후 사용할 수 있으며 2시간동안 이용이 가능하다.

BMC 학생 편의시설 새 단장

한편 지난 17일(화) 윤성이 총장과 기획부총장 종호스님, 곽채기 교무부총장, 유국현 연구부총장이 BMC 캠퍼스를 찾아 BMC 복지시설과 교육환경 개선에 따른 학생식당, 체육시설 등을 시찰하고 교수·학생 대표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이번 방문은 지난 봄 개최된 ‘BMC 캠퍼스 간담회’에서 전달된 BMC구성원들의 애로사항과 개선 건의 사항들이 얼마나 개선되었는가를 점검하는 자리이기도 했다.

교수·학생 대표와 진행된 간담회에서 학생대표들은 “학식의 질이 높아졌고 편의시설과 체력단련실 개선 등 눈에 보이는 성과가 있었다”고 평가했다.

윤성이 총장은 “이번 학생편의시설 개선은 구성원과 소통하고, 이를 적극 반영하고자 노력한 결과물”이라며 “향후에도 시설 개선 문제를 비롯하여 다방면적으로 본교를 개선시킬 수 있도록 구성원들과의 다양한 소통의 장을 마련하고 능동적인 참여를 이끌어 낼 계획”이라고 밝혔다.

첨부파일
첨부파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