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미디어동국

본문

홈 > 미디어동국 > 보도자료

동국대, 경찰사법대학 출범 기념식 및 현판식 개최

8일(금) 오후 2시 동국대 혜화관 6층 F&B 스튜디오서

ㅇ 

(왼쪽 여섯 번째부터) 박기태 서울중부경찰서장, 동국대 정각원장 혜원스님, 한태식 총장, 이사장 성타스님, 전영화 총동창회장을 비롯한 참석자들이 현판식을 진행하고 있다.

 

 

 

동국대 경찰사법대학(학장 이윤호)이 새로운 출발을 알렸다.

동국대(총장 한태식(보광))는 8일(금) 오후 2시 동국대 헤화관 6층 F&B 스튜디오에서 「경찰사법대학 출범 기념식 및 현판식」을 개최했다.

1963년, 국내 최초로 개설되어 경찰간부 양성 등 형사사법 분야에서 한국 최고의 명성을 쌓아온 동국대 경찰행정학과는 경찰사법대학으로 개편, 제2의 도약에 나선다.

한태식 동국대 총장은 축사를 통해 “경쟁력을 강화하고, 사회에 기여하는 전문가를 양성하기 위해 경찰사법대학을 출범하게 됐다”며 “많은 어려움이 있겠지만, 힘을 모아 내년에 들어올 신입생들이 입학을 희망하는 매력적인 대학으로 만들어 나가자”고 말했다.

동국대 경찰사법대학은 사회전반의 안전문제를 교육 및 연구하는 핵심적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범죄과학 SW연계전공을 통해 최신 수사기법, 프로파일링 등 경찰행정 및 범죄관련 학문에 최신 IT기술 및 SW플랫폼을 접목한 융합교육도 활성화할 계획이다.

이윤호 동국대 경찰사법대학장은 “종합적인 교육을 통해 경찰학, 범죄학, 산업보안, 교정학 등 사회 안전 분야 전반에서 필요한 전문 인력을 체계적으로 양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산·학·관 융합연구를 통해 사회 안전 교육 및 연구의 메카로서 그 위상을 공고히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현판식에는 동국대 한태식 총장과 이사장 성타스님을 비롯해 윤제철 국가민방위재난안전교육원장, 김학성 법무부 교정정책단장, 손외철 서울보호관찰소장, 안경훈 한국산업기술보호협회 부회장, 이종협 국방부 조사본부장, 박기태 서울중부경찰서장, 경찰청 이은경 경무관 등 총 80여 명이 참석했다.

첨부파일
첨부파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