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미디어동국

본문

홈 > 미디어동국 > 뉴스 > 발전기금

세스코 전순표 회장 1억원 기부

인재양성과 학문진흥 위해 동국대 중앙도서관기금으로 전달... 기부자 이름 딴 ‘전순표세미나실’ 제막식도

지난달 30일(목) 세계적인 방제기업인 ㈜ 세스코 전순표 회장(농학과 57 졸업)이 한태식 총장을 찾아 중앙도서관기금 1억원을 기부했다. 이날 전달식에는 전 회장과 한 총장을 비롯해 김성훈 교무부총장, 이관제 대외부총장, 대외협력처장 종호스님, 임중연 중앙도서관장 등이 참석했다.

우리대학 농학과를 졸업한 전 회장은 이번 기부를 포함하면 약 12억에 달하는 금액을 학교에 기부하는 등 남다른 모교사랑을 실천해 왔다.

전 회장은 기부에 앞서 “우리 세대는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국가와 사회 발전에 대한 일념으로 힘들게 공부했다. 후배들은 최적의 조건에서 공부할 수 있으면 하는 마음에 중앙도서관기금으로 기부하게 됐다”고 취지를 밝혔다.

한태식 총장은 “그동안 학교를 위해 희생과 봉사를 많이 해주셨는데 이렇게 또 기부를 해주셔서 감사드린다”며 “전순표 회장님의 정신을 이어받아 동국대는 창업인재 양성에 집중하고 있다. 제2의 전순표가 나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진 행사에서는 감사패 전달식과 ‘전순표세미나실’ 제막식도 진행됐다. 우리대학이 전 회장의 기부에 대한 예우로 중앙도서관 내 AV실의 이름을 ‘전순표세미나실’로 명명한 것이다. ‘전순표세미나실’은 80㎡(24평) 면적에 총 56석의 규모이며, 수업, 세미나, 각종 행사 등으로 활용되는 복합 공간이다. 편리한 교내 접근성으로 인해 연간 250여회 이상 대관되고 있다.

한편 세스코 전순표 회장은 1957년 우리대학 농학과를 졸업한 뒤 동 대학원에서 석박사 학위를 받았으며 1976년 (주)세스코의 전신인 전우방제를 창립, 현재 (주)세스코의 대표이사 회장을 맡고 있다. 전 회장은 국민보건복지 향상에 기여한 공로로 지난 1993년 국가로부터 ‘국민훈장 목련장’을 수상하기도 했했다. 2011년 대한민국 방제산업 발전 및 사회공익 활동에 대한 기여를 인정받아 우리대학으로부터 명예경영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첨부파일
첨부파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