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미디어동국

본문

홈 > 미디어동국 > 뉴스 > 학교소식

동국대, ‘SK 청년 비상(飛上) 프로그램’ 발대식 개최

지난 10일(목) 원흥관 i.SPACE에서
“기업가정신 갖춘 인재양성 기대”

ㅇ 

동국대(총장 한태식)가 SK그룹과 손잡고 대학생 창업 활성화의 본격적인 닻을 올렸다.

동국대는 지난 10일(목) 원흥관 i.SPACE에서「SK 청년 비상(飛上) 프로그램」발대식을 개최했다고 11일(금) 밝혔다.


「SK 청년 비상(飛上) 프로그램」은 청년창업 활성화를 위해 SK와 동국대 등 전국 25개 대학이 손잡고 청년들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동국대는 학생들의 창업교육과 아이템 발굴을 도맡고 SK는 아이템 고도화와 인큐베이팅 등을 책임진다. 동국대는 올해 1학기에 ‘창업시뮬레이션’, ‘소셜벤처’ 등 5과목을 개설했다.

발대식에서는 3월 개강에 맞춰 프로그램의 공식 출범을 알리는 현판 증정식이 열렸다. 동국대 학생 2명에게 프로그램의 성공적 수행을 위한 서포터즈 임명식도 함께 진행됐다.

이날 자리에는 한태식 동국대 총장을 비롯해 장동현 SK그룹 창조경제 추진단장, 강시우 창업진흥원장 등이 참석해 프로그램의 시작을 축하했다. 한 총장은 축사를 통해 “창조경제를 이끌어나갈 수 있는 인재양성에 동국대가 앞장서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발대식 이후에는 최양희 미래창조과학부 장관의 특강이 이어졌다. 최 장관은 특강에서 “무에서 유를 창조하는 발명뿐만 아니라 있는 것을 재조합하는 융합(발견)도 창조의 한 방법“이라며 “다양한 기회가 있는 만큼, 꿈을 크게 가지고 미래를 설계하라”고 학생들을 격려했다. 

이번 프로그램를 주관하는 전병훈 동국대 청년기업가센터장은 “동국대는 그간 창업교육생태계 조성을 위해 창업 친화적 학사제도 구축, 창업교과목 필수이수 제도화 등 다방면으로 노력해왔다”며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창의융합 인재의 육성을 위한 창업교육 선도모델 구축에 한걸음 더 다가설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한편, 동국대는 5년 연속 창업선도대학으로 선정되는 등 창업역량이 우수한 대학으로 평가받아 지난해 12월「SK 청년 비상(飛上) 프로그램」수행기관으로 선정됐다. 동국대는 앞으로 2년간 SK로부터 6억 원의 예산을 지원받아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첨부파일
첨부파일이 없습니다.